더 나은 기술 배당금: Oracle 대 HP

지금 어느 우량 기업이 더 나은 투자입니까?...

Oracle( ORCL -0.01%) 및 HP( HPQ 1.41%)는 둘 다 일반적으로 안정성과 수입을 위해 소유하는 저속 기술 충실한 기업입니다. 두 회사 모두 확고한 수익을 거두고 많은 잉여 현금 흐름을 생성하며 정기적으로 해당 현금을 자사주 매입 및 배당금으로 사용하여 장기 투자자에게 보상합니다.

두 회사 모두 지난 5년 동안 발행주식의 3분의 1 이상을 자사주로 매입했으며, 이들의 주식은 여전히 ​​근본적으로 저렴합니다. Oracle은 올해 수익의 18배에 거래되는 반면 HP는 훨씬 낮은 선도 주가수익비율(PER)이 8입니다.

은퇴한 부부가 재정 고문과 포트폴리오에 대해 논의합니다.

이미지 출처: 게티 이미지.

그들은 또한 상당한 배당금을 지급합니다. Oracle은 1.8%의 선도 수익률을 가지고 있는 반면 HP는 2.9%의 더 높은 선도 수익률을 지급합니다. Oracle은 매년 배당금을 꾸준히 인상하지는 않지만 HP는 2015년 말 Hewlett-Packard Enterprise를 분사한 이후 매년 배당금을 인상해 왔습니다.

HP의 낮은 밸류에이션, 높은 수익률, 보다 일관된 배당금 인상은 이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Oracle보다 더 나은 투자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정말로 더 나은 기술 배당주입니까?

HP와 Oracle의 주요 차이점

HP와 Oracle은 완전히 다른 산업에서 운영됩니다. HP는 세계 최대의 PC 및 프린터 생산업체 중 하나이며 Oracle은 세계 최고의 데이터베이스 관리 소프트웨어 회사입니다.

HP generates most of its revenue by selling notebooks, desktops, and workstations. The PC market is commoditized and cyclical, but HP has leveraged its scale and brand recognition to expand into higher-growth niche markets like premium notebooks, convertible devices, and gaming desktops.

HP’s smaller printing business, however, faces more long-term headwinds from lengthy upgrade cycles, the rise of paperless offices, and competition from generic ink and toner suppliers. It’s trying to counter those generic suppliers with its own subscription-based Instant Ink service, which provides an unlimited number of refills each month for a set price.

Oracle은 온프레미스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에서 대부분의 수익을 창출하지만 해당 시장은 또한 고도로 상품화되어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Oracle은 온프레미스 소프트웨어를 더 견고하고 확장하기 쉬운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로 확장하여 이러한 속도 저하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또한 ERP(Enterprise Resource Planning), 분석 및 의료 IT 서비스와 같은 인접 시장으로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수많은 회사를 인수했습니다. 또한 자체 클라우드 인프라 플랫폼인 OCI를 확장하여 Amazon 및 Microsoft와 같은 클라우드 거물에 대한 해자를 넓혔습니다.

어느 회사가 더 빨리 성장하고 있습니까?

The pandemic generated tailwinds for both HP and Oracle. For HP, stay-at-home trends during the crisis boosted its sales of PCs for remote work and video games, as well as consumer printers for DIY projects. Those tailwinds largely offset its slower sales of commercial-facing PCs and printers.

HP’s revenue dipped 4% in fiscal 2020, which ended in October of that calendar year, but increased 12% to $63.5 billion in fiscal 2021. Its adjusted earnings per share (EPS) rose 2% in fiscal 2020, then surged 66% in fiscal 2021 as it spent $6.2 billion on buybacks throughout the year.

Analysts expect HP’s revenue and earnings to rise 4% and 13%, respectively, in 2022, with its rebounding sales of commercial PCs in a post-lockdown market offsetting its decelerating sales of consumer PCs. But in fiscal 2023 they expect its revenue to dip 1% — but for buybacks to boost its EPS by 13% — as the cyclical growth of the PC market cools off again. The ongoing chip shortages and supply chain challenges could exacerbate that slowdown.

For Oracle, the pandemic pressured more companies to accelerate their shift toward cloud-based enterprise software services. But before that happened, Oracle’s revenue growth flatlined in both fiscal 2019 and 2020 (which ended in May of those calendar years) as the sluggish growth of its on-premise services offset the expansion of its cloud-based services.

그러나 2021 회계연도에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특히 OCI, Fusion ERP 및 NetSuite ERP의 성장이 가속화되면서 매출이 4% 증가했습니다. 2022 회계연도에 매출은 5% 증가한 424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Oracle의 수정 EPS는 회계연도 2021년에 21% 증가했으며 회계연도 2022년에는 5% 증가하여 연중 내내 162억 달러의 주식을 환매했습니다. Cerner 인수로 인한 158억 달러의 신규 부채를 줄이는 데 집중하기 때문에 분기당 약 6억 달러로 자사주 매입을 억제할 계획입니다.

Oracle은 2023 회계연도에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장이 유기적으로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분석가는 연간 매출과 수익(Cerner 포함)이 각각 18% 및 63% 증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인수 기간이 끝나면 연간 매출 성장이 한 자릿수 수준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HP는 여전히 더 매력적인 구매입니다.

저는 HP와 Oracle이 모두 성장주보다 가치주를 선호하는 이 시장에 대한 견고한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비즈니스가 더 간단하고 밸류에이션이 더 매력적이며 배당금이 훨씬 더 매력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여전히 HP를 고수할 것입니다.

Source: https://www.fool.com/investing/2022/06/15/better-tech-dividend-stock-oracle-vs-hp/

Like this post? Please share to your friends:
Crypto Tru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