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만 달러 투자한 전 고문, 22년 징역형

전 고문은 고객들에게 저위험 연금과 담보권에 돈을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실제로 그는 자신이 관리하는 개인 은행 계좌와 회사에 돈을 전용했습니다....

오하이오 북부 지방 검찰청에 따르면 전 금융 고문은 투자자들로부터 930만 달러를 횡령한 폰지 사기 혐의로 거의 22년형을 선고받았다.


5년 동안 Raymond Erker는 적어도 54명의 고객에게 자신이 연금 및 담보권으로 잘못 표시한 투자를 판매했습니다. 투자는 위험이 낮고 수익이 보장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Erker와 두 명의 공동 피고는 고객 자금을 개인 은행 계좌와 그들이 관리하는 회사로 전용했습니다. 이 계획을 도운 공동 피고들은 이전에 유죄를 인정 했으며 올해 초 선고를 받았습니다.



Barron’s Advisor의 사진 삽화; 드림타임 (2)

지역 뉴스 사이트 Cleveland.com에 따르면 희생자들에는 과부, 경찰관, 기계공, Erker의 친구와 가족이 포함되어 있으며, 8월 2일 Erker의 선고에 약 50명이 참석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Erker는 투자자를 위한 가짜 웹사이트와 계정 명세서를 만들어 자신의 위법 행위를 은폐했습니다. 또한 그는 콜센터와 계약하여 고객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전 오하이오주 Westlake 고문은 새로운 투자자의 자금을 사용하여 기존 투자자에게 지불한 “폰지 사기의 특징” 이라고 법무부가 말했습니다 .


법원 문서에서 당국이 폰지 사기를 언제 어떻게 감지했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Mr. Erker misled, cheated and conned over fifty victims, many of them elderly, into trusting him with their life savings and hard-earned retirement funds, all for guaranteed rates of return and low-risk investments that were fabricated,” First Assistant U.S. Attorney Michelle Baeppler said in a statement. “Instead, Erker squandered the money he was entrusted with and caused financial ruin and pain for many.”


An attorney for Erker did not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Erker, 52, got his start as an advisor in 1999, and worked at nine firms over the following 13 years, including Merrill Lynch, Lincoln Financial Advisors, and LPL Financial. LPL discharged Erker in 2010 for allegedly borrowing money from a customer without following firm policy, according to a note the company entered into his regulatory record.


Erker opened a registered investment advisor firm, Sageguard Wealth Management, in 2012. Ohio’s state securities regulator revoked Erker’s license and the firm’s registration in 2019, according to the state’s regulatory records. The Ohio Division of Securities accused Erker of nondisclosure of matters that shows “a lack of good business repute and is grounds for suspension or revocation of the Ohio investment adviser representative license,” according to a note contained in Erker’s regulatory record.


In 2020, federal prosecutors charged Erker with fraud, conspiracy to commit fraud, money laundering, and making false statements under oath. Earlier this year, he was convicted following a seven-day trial before U.S. District Judge Dan Polster in Cleveland. The Justice Department credited Ohio’s securities regulator, the U.S. Postal Inspection Service, and the Westlake Police Department with aiding in its investigation.


“Be suspect of anyone who guarantees that an investment will perform a certain way, because all investments carry some degree of risk,” Ohio Securities Commissioner Andrea Seidt said in a statement.


Write to Andrew Welsch at andrew.welsch@barrons.com



Erker는 투자자를 위한 가짜 웹사이트와 계정 명세서를 만들어 자신의 위법 행위를 은폐했습니다. 또한 그는 콜센터와 계약하여 고객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전 오하이오주 Westlake 고문은 새로운 투자자의 자금을 사용하여 기존 투자자에게 지불한 “폰지 사기의 특징” 이라고 법무부가 말했습니다 .

Source: https://www.barrons.com/advisor/articles/westlake-advisor-ponzi-prison-raymond-erker-51659637658

Like this post? Please share to your friends:
Crypto Truth